신라대종, 천년의 울림으로 다가오다.

올해 삼일절은 국경일과 함께 경주시에서는 아주 뜻 깊은 행사를 가졌습니다. 바로 우리에게는 에밀레종으로 더 알려진 신라대종의 타종식이 있었습니다. 이 신라대종은 신라 혜공왕 때 만들어졌으며 2003년 개천절의 타종식을 마지막으로 보존을 하기 위해 그만 두었습니다. 이 타종은 제가 어릴 때 꽤 많이 들었던 소리였습니다. 왜냐하면 저의 할아버지 댁이 박물관 근처여서 어릴 때 겨울방학만 되면 할아버지 뵈러 갔는데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