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라대종, 천년의 울림으로 다가오다.

2
794 views

올해 삼일절은 국경일과 함께 경주시에서는 아주 뜻 깊은 행사를 가졌습니다.
바로 우리에게는 에밀레종으로 더 알려진 신라대종의 타종식이 있었습니다.

이 신라대종은 신라 혜공왕 때 만들어졌으며 2003년 개천절의 타종식을 마지막으로 보존을 하기 위해 그만 두었습니다.

이 타종은 제가 어릴 때 꽤 많이 들었던 소리였습니다.
왜냐하면 저의 할아버지 댁이 박물관 근처여서 어릴 때 겨울방학만 되면 할아버지 뵈러 갔는데 새벽에 저 멀리서 대종의 울림소리를 그 누구보다 많이 들었는 것 같습니다.
아직도 그 종소리의 여운이 남아 있는 듯 해요.

신라대종은 완전체의 복원을 목적으로 100% 같은 크기로 만들어졌으며 그 제질도 거의 똑같게 만들었습니다.
그 소리를 들어 보시면 천년의 신라대종이 다시 살아난 느낌을 받으시리라 생각이 됩니다.

현재 신라대종은 옛 경주시청 옆에 있으며 앞으로는 천마총이 있고 또한 가까운 시내권이 있어서 근접하기가 용이하네요.
앞으로 경주에 오시는 분에게는 소중한 추억이 될 것입니다.

이미지 출처 : 경주시정뉴스 

#신라대종 #신라대종타종식 #에밀레종

2 COMMENTS

  1. 옛날 국사수업시간에 배웠던 내용이 생각납니다. 둥글게 환처럼 퍼져나가는 울림이 독특한 우리나라 종에 대한 이야기였죠. 어릴적엔 저 종 안에 들어가 있으면 과연 어떨까 하고 친구들과 갑론을박을 벌이곤 했었는데 실제로 어떨지 궁금하군요.

    • 먼저 저의 블로그를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.
      큰 대종을 치면 여운이 많이 남잖아요..이 대종도 그러한데 더 긴 여운이 남는 것 같아요..!!
      주말 따뜻하게 보내세요..

댓글 남기기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